[bjorn_social_icons]
welcome-left-image

Travel category

The concept of travel is shaped by things with meaning and love.
Alicia!
Simply stated, my mission in life is to paint.All of my years have led me to this point from the one momentwhen I first discovered that there was an artistic talent within me.I was born in Kimhae, South Korea.Immigrated to Canada in 1976.Moved to California U.S.A. in 1999.Moved to Victoria, B.C. Canada in 2009.My formal art education came from Thompson Education Direct where I received my Master of Art Diploma. Lessons were spent learning technique, but my most valuable education came from dedication to practice, practice and more practice.
INSPIRATION

Inspiration category

Coming from two
different cultures has
been instrumental in
how we’ve approached
our design process.

Read more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166 – 문 열려있는 딸아이 집

테티스 레이크 : 날씨가 봄 날처럼 청명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딸아이가 전화도중 “엄마 팀 (사위) 아빠가 오시네요. 오늘이 사위 할머니 장례식이 있었는데 시아버지가 많이 울고 마음이 우울한 것 같아서 자기집으로 초대했단다. “엄마 사람이 나이 많아도 부모님과의 이별은 대단히 슬프죠.” 시아버지가 마음 가라…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165 – 누워있는 시간이 줄어들고

Sunflowers 2020 – 첫 머리올림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몸이 이만하면 많이 회복됐다. 이렇게 늦도록 그림도 그리고 글도 쓴다. 아직은 100%는 아니지만 낮에 많이 누워있던 시간이 바뀌어서 침대에서 떨어져 있는 시간이 더 많다. SAC 칼슘 복용후 입맛이 좋아졌다. 나는 몸 다치기 전보다…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165 – 따스한 한국문화

2020년 낚엽 – 거의 마무리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오후에 한국에서 카톡이 들어온다. “많이 다치셨다면서요? 몰랐어요. 통장번호 알려주세요.” 이렇게 시작된 대화로 생각지도 않은 사람으로부터 큰 약값이 들어왔다. 사실 요즈음 복용하고있는 칼슘은 상당히 고가라서 쉽게 구입할 수 없는 것인데 많은 도움이 됐다. 가족도 아니고…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164 – SAC 칼슘의 혁명

요즈음 칼슘에 대해 많은 공부를 하고 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캐나다 CBHI 연구소 세포내 칼슘의 혁신적인 생명공학 | SAC Calcium의 기능과 효과에 대한 여러 선행 연구 논문을 통한입증및 분석한 책이다. 이 책에서 저자인 Paul Lee 박사는 세 가지 질문에대해 이렇게 말 하고 있다. Q…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163 – 젊은이들이여 몸을 아끼시오

Ten Bikers : 머리올림 : 자전거 유툽 보다가 자전거 그림 그리게됐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어쩌다 2 가지 바이크 타기 유튜브를 보게됐다. 하나는 Monkey Bridge위에서 자전거를 타는데 딱 한 명이 끝까지 갔고 그 나머지는 모두다 물에 풍덩풍덩 빠져서 아주 우스웠다. 나무로 만든 다리가…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162 – 10분 요리

작년에 그리던 바셀로나 거리 : 손질했다. 밤이라서 사진이 잘 못나왔지만…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날씨 : 10도 / 맑음 / 어제처럼 좋은 날씨여서 산책 두 번 나갔다. 42분 + 25분 = 67분 ^^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161 – Hot Cabbage 소동

제목 : Shadow – Oil on Canvas. 오랫만에 붓을들었다. 그동안 여러번 시도하려 했지만 의자에 앉아 있기가 힘들어서 못했는데 오늘 몸이 편안해져서 조금 만졌다. 너무 행복하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45년 전 우리가 이민왔을때는 마늘 들어간 음식 먹는것을 매우 조심해야만 했다. 당시만 해도 서양사람들은…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160 – 슬픈 세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딸아이가 아빠를 핼리팍스로 모시고가 잠시 함께 살면서 아빠가 정신과 육체가 함께 늙어가고 있음이 역력하다며 안타까워하고 있다. 젊었을때 기계체조 선수에 공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파일럿을 하다가 임기 10년을 채우고 이민길에 올랐던 아빠. 그때는 정말 새파란 삽십대 청년이었다. 아이들에게 더 없이 자상했던 아빠,…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159 – Mom, Don’t 펄펄

육식은 몸에 칼슘을 많이 빼 낸다고해서 요즈음 나물 반찬을 많이 장만하고 있다. 가지찜.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작년 9월이었다. 거울을 보는데 내 얼굴한쪽 눈 밑에 살같이 약간 솟아 올라있는 것을 발견하고 놀라서 홈 닥터에게 피부전문의를 소개 해 달라고 했다. 여기 뭐든지 느린것은…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158 – Gene대로 살아가기

백김치가 상큼하게 잘 익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어제 밤에이어 조금 전 까지 만 하룻동안 ‘싱어게인’을 보면서 내 나이가 수 십년 아래로 뚝~ 떨어졌다. 침대에 누워서 연신 싱글벙글 웃기도하고 혹은 으 흐 흐 흐 , 우와 잘 한다 등등의 감탄사를 내면서 즐겼다. 여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