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orn_social_icons]
welcome-left-image

Travel category

The concept of travel is shaped by things with meaning and love.
Alicia!
Simply stated, my mission in life is to paint.All of my years have led me to this point from the one momentwhen I first discovered that there was an artistic talent within me.I was born in Kimhae, South Korea.Immigrated to Canada in 1976.Moved to California U.S.A. in 1999.Moved to Victoria, B.C. Canada in 2009.My formal art education came from Thompson Education Direct where I received my Master of Art Diploma. Lessons were spent learning technique, but my most valuable education came from dedication to practice, practice and more practice.
INSPIRATION

Inspiration category

Coming from two
different cultures has
been instrumental in
how we’ve approached
our design process.

Read more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022 – 먹을 것 보다 그것이…

총각무 2nd Touch up :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순간포착에 제보된 일이다. 몇 년 전 사건인데 조용한 김해지역에서 탈출한 황소 두마리가 인근의 야산과 민가를 종횡무진으로 돌아다녀 이 소들을 잡기위해 많은 노력을 했지만 허사~~~    결국 소주인의 제보로 순간포착… ‘세상에이런일이’ 의 팀에서 출동했다. 이 소들은…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021 – 478 호흡법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과 반쪽 2nd Touch up :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나이들면 빨리 잠이 들지 않는다. 나도 가끔씩 그렇다. 내 침실 옆 탁자위에는 ‘Super Sleep’이 놓여있다. 과거에는 생각 할 수 없는 일이다. 내 별명이 ‘잠의 여왕’ 이었지만 은퇴하고 일을 안 하니 상황이…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020 – 기다림의 미학

칼국수를 만들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요즈음 아침에는 제법 서늘하다. 여름이 다 갔나 싶을 정도인데 낮 부터는 다시 따끈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어서 감사하다. 역시 배낭을 메고 걸어서 어제 마켓 근처에 있는 ‘Cobs Bread’에가서 식빵 한 롤 사서 어깨에 메고왔다. 평소에 자동차로 휙휙…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019 – 한 달이 크면 한 달이 작다

더덕을 심었더니 이렇게 아주 예쁜씨가 매달렸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허리 조이는 벨트를하고 배낭속에 작은 물 병도 하나 넣고 지갑과 전화기를 챙겨 집을 나섰다. 이제 조금 더 긴 산책길에 나섰다. 우리집에서 The Market까지 가서 몇가지 식품을 사기로 마음 먹었다. 꼭 그것들을 사야했던…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018 – 우리 일상 최고의 순간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소설 ‘축복’을 읽다. 작가 켄트 하루프는 1943년 미국 플로리다 주에서 목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가 평생에 쓴 장편소설은 여섯 권이며 여기 소개하는 ‘축복’은 2013년에 쓴 작품이다. 이 소설은 그의 다른 모든 소설과 마찬가지로 가상의 마을 홀트를 배경으로 쓰였으며, 죽음을 앞둔…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017 – 나, 이상한 사람

사과 반쪽 머리올리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과를 반쪽 자르고 먹으려고 하다가 그림을그려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은 그림의 소재를 오늘처럼 감으로 잡아낸다. 음식을 접시위에 올려놓고 구도가 잘 잡혀있을때 혹은 색깔이 아름다울 때 그리고 뭔가 나의 뒤통수를 잡아 당길때 나는 이것을 그린다. 그리다가 중도에…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016 – 바람의 색깔

해물 순두부 – 저녁 상에 올림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바람이 세차게 부는 날이다.  또박 또박 홀로 걷는 동네 길이 이제는 매우 익숙하다. 집 앞을 나가다가 사슴도 만나고 조금씩 빛 바래져 가는 들꽃들도 만난다. 동네 집들과 정원사이에는 숲 속같이 검은 소나무들이 우뚝우뚝…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015 – 엄마생각

백일홍이 피고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밤에 언니와 오손도손 전화로 엄마 얘기를 나누었다. 언니도 이제 거의 팔십을 바라보는 나이라서 될 수 있는 한 매일 문안드리고 있다. 나는 엄마 살아생전에 매일 전화를 드렸는데 이제는 언니 차례가 됐다. 6.25 때 두 살이었던 나는 열악한…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014 – 방울새 다녀가다

낮에 내 컴퓨터 방에서 창 밖을 내다보니 자그마한 새 한마리가 해바라기 씨를 까먹고 있다. 이름도 모르는 이 새가 너무 신기해서 한 참 후에 밖으로 나가보니 이렇게 동그란 원을 그리면서 한 소큼 먹고갔다. 유트브에서 해바라기씨를 먹는 새를 클릭하니 방울새가 나온다. 나는…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013 – 나비의 행복한 하루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안녕하세요 여러분? 제 이름은 나비예요. 제가 이 집에 온지가 이틀만 있으면 두달이 됩니다. 처음에는 낮 선 집으로 옮겨와서 많이 어리둥절 했지만 이제는 제가 지내는 공간에 익숙해졌습니다. 여러분들이 이미 다 아시겠지만 그날 저와 세 명의 친구들이 함께 들어왔습니다. 엄마는 늘…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