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orn_social_icons]

Author

admin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2440 – 놀기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하루종일 집안에서 서성이다. 밀린 밥 먹기 밀린 잠 자기 밀린 글 쓰기 (빅토리아투데이 신문에 발표할 글) 밀린 부엌 청소 노는것도 시간이 짧아서 오늘 다 못하고 내일로 미루고 잠 자리에 든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날씨 : 5도 2도 날씨가 많이 풀렸다. /…

Uncategorized

아일랜드 이야기 2439 – 쉼

우리집 부엌 Renovation 중간 보고, 카운터 탑이 올려졌고 이제 타일과 전등을 달 차례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주말인 토. 일요일은 한 시간 늦게 출근한다. 보통때 5시에 일어나는 것을 간 밤에 알람을 여섯시에 고정시키고 잠이 들었는데 내 생체리듬 시계가 평소 기상시간인 다섯시에 나를 깨운다….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2437 – 일 하는 즐거움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새벽에 보여지는 빅토리아 정부청사 정경 손님들 가운데 Cheers! 라며 음식이 맛 있다고 칭찬해 주고 간다. 음식을 만드는 나는당연이 기분이 좋을 수 밖에없다. 어떻게하면 신선하게 또 더 맛있게 내 놓을까 연구하면서 반죽을하고 오븐을 다룬다. 레서피에 말해주는 시간만 믿고 다른일에 골몰하면…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2435 – 빅토리아 폭풍경고

타임즈 콜로니스에서 발췌한 험한 겨울 날씨 이야기… **겨울 눈 폭풍으로 밴쿠버 섬이 월요일 학교를 폐쇄하고 전력선을 떨어 뜨리고 도로에 혼란을 격고있다. **BC 페리는 여러 차례의 항해를 취소했으며, 항공사는 일부 항공편을 착륙 시켰고 경찰은 겨울철 운전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도로에서 벗어나야한다고…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2434 – 눈, 눈 그리고 눈

우리 샵에서 내가 만들어 내고있는 스콘들의 우아한 모습 (치즈 / 브러코리 / 스피니치 / )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며칠동안 눈이 엄청나게 많이왔고 지금도 계속 오고있다. 일 끝나고 집에오는길이 매우 미끄럽다. 시내에서는 그리 험하지 않았는데 빅토리아 보다 북쪽에 위치한 우리집으로 가는길은 눈 내리는…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2433 – I am somebody

오픈 이틀째 어제 보다 더 긴 줄이다. 나는 힘든줄도 모르고 잠시 홀로나가 사람들 구경을 하면서 싱글벙글하며 즐거워했다. 줄이 길어서 문 가까이에도 사람들이 서 있다. 여기 사람들은 어떻게 긴 줄을 여유롭게 서 있을까? 한국 사람들은 가게문에 들어서면서 부터 나갈 것 부터…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2431 – 기대되는 오픈 날

Good Earth Coffeehouse Logo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드디어 내일, 오픈하게됐다. 아침에 출근하니 본사에서 온 두 사람이 힘 없이 앉아있었는데 두어시간 후 환 한얼굴로 다가와 “쿨러가 문 앞에 와 있다.”며 소리친다. 우리는 서로 ‘하이파이브’를 하며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 예정대로라면 오늘 떠났어야 했을 본사직원…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2430 – 계획이 빗 나가기도 한다

아직도 기다리던 쿨러가 오지 않아서 기다리다 집에왔다. 창문을 들여다보는 손님들, 오늘 문 연다고 해서 왔다며 실망하고 돌아가는 손님들, 이왕 왔는데 커피 한잔 줄수 있냐고 묻는 소님들, 밖에서 손만 흔들고 가는 소님들로인해 종일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그래도 나는 힘차게 “Tommow”라고 말…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2429 – 완성의 시간

커피샵 오픈이 하루 늦추어졌다. 중요한 쿨러 하나가 어디 숨어있었는지 나타나지 않아서 애를 태우다가 드디어 내일 아침에 들어온다는 소식이다. 휴~ 준비하는 일행들은 노심초사 매일 녹초가 되도록 일 하고있다. 그러나 하나하나 깔끔하게 변해가는 매장을 돌아보며 이 공간에 들어서 있는 것 만으로도 행복함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