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orn_social_icons]

Category

Uncategorized

Island's Story, Uncategorized

아일랜드 이야기 2567 – ‘분노하라’

마늘을 캤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작은 책자 ‘분노하라’의 저자인 스테판 에셀이 앵디젠 출판사 편집인인 실비 크로스만과의 인터뷰 내용중 일부를 소개한다. <내가 태어나고 자라난 우리 집안의 분위기는 관습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우리 어머니는 참 자유로운 분이었지요. 어머니는 시인 라이너 릴케, ‘멋진 신세계’를 쓴 소설가…

Island's Story, Uncategorized

아일랜드 이야기 2555 – 이제는 귀 기우려야 할 때

노란 자두나무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내 일생 처음으로 “아이구야, 다리가아프다.”라는 소리를 내면서 의자에 자주 앉았다. 정말 내 입으로 다리… 운운한 것은 처음이다. 요즈음 아는분 가게를 봐 드릴 일이있어서 짬짬이 나가서 도와준다. 가게를 정리하는 단계여서 끝날 때까지 물건을 적당히 보유하고 있어야하며 또 마지막까지…

Island's Story, Uncategorized

아일랜드 이야기 2548 – 사람이나 물건이나

채소 밭에서 그림들을 말리고 있다. 가끔씩 나비나 벌이 내 호박 그림가운데로 빙그르르 돌기도 한다. ^^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요즈음 틈나는대로 집 안 팍을 보수하며 색칠한다. 뒷 문 계단의 페인트 칠을 하기전에 상처난 나무 판대기를 먼저 고쳐야했다. 이 작업을 하면서 오늘 이 나무에…

Island's Story, Uncategorized

아일랜드 이야기 2542 – 콩국수 만들다

그리 덥지는 않았지만 어제 갑자기 콩국수 생각이 났다. 간밤에 콩을 불려 놓았는데 잠 자리에 들기전에 다시 부엌으로 내려가 콩을 체에 받혀놓고 잤다. 너무 장시간 불리면 콩에 들어있는 성분들이 많이 빠져 나갈 것 같아서다. 불린 콩 삶는 시간은 약 오 분이면…

Uncategorized

아일랜드 이야기 2536 – 로미오와 줄리엣

오이 가족들이 수줍게 웃고 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로미오와 줄리엣 연극연습이 우리집에서 저녁 7시부터 있었다. 아버지 날이어서 참여 못한 분들도 있었지만 주인공 두 사람이 얼마나 열심인지 연습부터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줄리엣, 오 내 사랑 내 마음을 받아주오.” “아, 줄리엣 고마워요. 난 지금…

Island's Story, Uncategorized

아일랜드 이야기 2496 – 온 천지가 빛이야

손녀 지원이의 다섯번째 생일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한국 다녀오신 분이 건네준 책 ‘일상행전'(저자 류호준목사)을 읽다 한 쳅터에 눈길이 끌려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자 한다. <2차 세계대전 때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홀로코스트)에서 살아남은 오스트리아 출신 유대인 의사 빅토르 프랭클 이 있다. 그가 남긴 수많은 저서들…

Island's Story, Uncategorized

아일랜드 이야기 2492 – 한 짐 더 싣고가는 인생

날씨가 햇볕은 났지만 바람이 불고 약간 으스스해서 밖앝 일은 못하고 집 안에서 바느질을했다. 시애틀에서 사온 천으로 청바지에 입을 셔츠를 만들었다. 아무리 쉬운 패턴이라도 (아이들 옷 포함) 처음 만드는 옷은 쉽지않다. 아래 셔츠도 아주 간단하지만 칼라를 달때는 한 번 뜯고 다시…

Island's Story, Uncategorized

아일랜드 이야기 2463 – ‘Unni’s Kimchi Class’

오이 김치를 삼 일 전에 담궜는데 빠쁘게 살고있는 자매에게 조금 덜어주고 나도 계속 먹었더니 정작 주일에 충분하지 않을 것 같아 코스코로 달려갔다. 문 닫기 10분 전이어서 다행히 캐셔대는 한가했다. 캐셔대를 나오는데 핫덕과 드링크를 파는 곳에 옛날 서브웨이에서 일 하던 직원…

Uncategorized

아일랜드 이야기 2439 – 쉼

우리집 부엌 Renovation 중간 보고, 카운터 탑이 올려졌고 이제 타일과 전등을 달 차례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주말인 토. 일요일은 한 시간 늦게 출근한다. 보통때 5시에 일어나는 것을 간 밤에 알람을 여섯시에 고정시키고 잠이 들었는데 내 생체리듬 시계가 평소 기상시간인 다섯시에 나를 깨운다….

Uncategorized

아일랜드 이야기 2420 – 말 한 마디, 글 한 줄

곧 오픈 할 커피샵 전경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어제 밤 금요기도 모임에 다녀왔다. 늦게 집에왔기 때문에 글 쓰는 시간을 만들지 못 했다. 옛날같으면 밤 늦게 까지 글을 썼지만 요즈음은 눈을 보호하느라 밤시간은 많이 절제하고 있다. 어제 담임목사인 조용완목사께서 나나이모한인장로교회를 제직 세미나 하러…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