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s 2019 (Touch up)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그림 그리면서 Martin Hrkens의 ‘ The Rose’ 를 반복해서 들었다. 그의 길거리에서 부른 “You raise me up”을 들으니 눈물이 난다.

The Rose

Some say love it is a river

That drowns the tender reed

Some say love it is a razor

That leaves your soul to bleed

Some say love it is a hunger

An endless aching need

I say love it is a flower

And you it’s only seed

It’s the heart afraid of braking

That never learns to dance

It’s the dream afraid of 

Waking that never takes the chance

It’s the one who won’t be taken

Who cannot seem to give and the soul afraid of

Dying that never learns to live

When the night has been too loney

And the road has been too long

And you think that love is only

For the lucky and the strong

Just remember in the

Winter far beneath the bitter snow

Lies the seed that with the sun’s love

In the spring becomes the rose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아는 아우가 자기는 늘 사랑에 배고프단다. 나도 “기절 시킬 만한 사랑 나타나면 해 보겠다.”고 말했더니 자기도 기절할 준비가 돼 있단다.

이 밤중에 시니어 할마시들이 이런 카톡을 주고 받다니. 우리끼리 둘이 이렇게 얘기했다. “우린 아직도 열 여섯이다. 아무도 듣는 사람 없겠지?”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밭에떨어진 씨앗으로인해 다시금 부활하고있는 상추와 갓들. 상추는 몇 개 따서 저녁에 먹었다. 여간 보드랍지 않다. 자연 2모작이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날씨 : 13도 / 흐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