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경주 : 2nd Touch up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나는 잠은 항상 잘 자는데 새벽에 눈이떠지면서 계속 잠을 잘 수 없었다. ‘그럴수도 있지’ 하면서 뒤척이다가 일어났다. 새벽이 푸르다. 간간이 프리웨이에 자동차가 지나간다. 토요일이라 한가하다. 우리집 아랫마을의 집들도 고요하다. “영차~”하며 일어나부엌으로 내려가 아침 준비를 한다.

점심은 오랫만에 칼국수다. 무엇을 만들어 먹을까 이것저것 뒤지다가 내 눈에 마음에 입에 당기는 것을 만든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2019년 튜립 : Touch up

Saanich Sunflowers 사인끝냄 (작은 사이즈 12″ x 12″ Oil on Canvas)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금년 마지막 목장모임이 있었다. 많이 모이지는 못했지만 마무리를 잘했다. 목장예배는 간단히 먹는것을 원칙으로해서 육계장과 김치 그리고 식혜. 디저트로 당연히 붕어빵. 교인들이 많이 늘어나서 내년에는 새로운 4명의목자가 봉사하게 되었다는 소식이다. 일년동안 목원들을위해 수고한 조권사님께 감사드린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날씨 : 5도 / 쌀쌀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