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밭에서 땀 흘리며 묵은 땅을 경작한다

겨울동안 자라난 잡초들이 무성하다

뿌리가 질긴 놈 얕은 놈 모양도 각각인데

으 으 내 입에서도 신음 소리가 난다

하기사

칠십을 넘긴 몸이 무엇을 더 바라랴

종일 흙과 씨름하다가 호미와 칼을 챙기고

뒤 돌아보니

한 해 일궈 낼 야채들의 안방이 편안하다

수 많은 잡초를 뽑듯

내 마음의 잡초도 뽑아내야겠다

매일매일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날씨 : 지금 낮 12시 햇볕. 아주 좋음 / 낮에는 지인의 점심 식사 초청이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