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세리머니를 하는 손흥민 / AP 연합뉴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7일 아스날 전 손흥민

오른발 감아차기 슛으로 MVP 상을 받은 손흥민. 손흥민이 골을 넣는 순간에 홈 팬들의 미친듯이 날뛰는 모습을보면서 ‘저렇게도 좋을까?’며 나도 함께 기뼈했다.

‘월드클래스’ 손흥민(28)의 골 감각이 식을 줄 모른다. 지난 3월 이후 9개월 만에 경기장을 찾은 2000여명의 토트넘 홈 팬들은 “sonny(손흥민 애칭)”을 애칭을 외치며 환호했다.

토트넘 손흥민은 7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에서 1골1도움을 기록하며 2대0 완승을 이끌었다.

0-0이던 전반 13분 역습 상황에서 올 시즌 찰떡 호흡을 보여주고 있는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 그는 페널티박스 왼쪽 부근에서 드리블을 하다가 전매특허인 오른발로 감아차기로 아스널 골망을 갈랐다. 2경기 연속 골이자, 리그 10호 골. 손흥민은 5시즌 연속 프리미어리그 두 자릿수 득점 기록까지 달성했다. 득점 부문에선 리그 선두인 도미니 칼버트-르윈(에버턴‧11골)과의 격차를 1골로 좁혔다. 더불어 올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13호 득점을 기록했다.

1-0으로 앞서던 전반 추가시간엔 손흥민이 도우미, 케인이 해결사로 역할을 바꿨다. 역습 찬스서 페널티 박스 안으로 진입한 손흥민은 아스날 수비수들의 시선을 끈 뒤 침투하는 케인에게 패스를 건네 추가골을 어시스트했다.

승리가 확실시 되던 후반 43분, 손흥민은 루카스 모우라와 교체됐다. 홈 팬들은 기립 박수로 손흥민을 격려했다.

영국 축구 전문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골은 아름다웠다. 여기에 전반 막판 케인의 골을 도와 둘은 EPL에서 31번째 골을 합작했다”며 “후반전에는 상대의 압박에 공간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지만 손흥민이 기록한 골은 북런던 더비에서 잊혀 지지 않을 장면”이라고 극찬했다.

원더골로 팀에 승리를 안긴 손흥민은 EPL 사무국이 발표한 경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2만2575명의 팬투표 중 66% 지지율로 역시 1골 1도움을 기록한 팀 동료 해리 케인(28.2%)을 제쳤다.

한국의 젊은이들이 세계를 누비며 국가의 위상을 드높이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

<조선일보 주형식 기자제공>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날씨 : 흐렸지만 춥지는 않아서 산책 25분 + 20분 했다. 내일부터는 계속 비가온다니 좀 힘이 빠지지만 어쩌랴. 집 안에서 운동할 수 밖에는. 하루를 잘 넘긴것에 감사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