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넘게 알던 사람과 점심 약속이있었다.

시간에 맞춰 가려고 조금 일찍 나와 집 대문 밖 뙤악볕에 세워둔 자동차에 오르니 숨이 콱콱 막힌다.  약속장소에 거의 다 왔는데 사정이 생겨 한 시간 늦어진다고 문자가 들어온다. ‘아이고나’ 쯧쯧 거리며 다시 집으로 들어가려다 마음을 바꿔 주차장내에 그늘진 곳을 찾아 자동차를 파킹했다.

그늘로 들어서니 언제 숨이 막혔나 싶을 정도로 시원하다. 차창을 활짝 열고 가져온 책을 읽기 시작했다. 제목은 ‘더블린 사람들(제임스 조이스작)’이다. 햇빛이 나무 사이로 알롱달롱한 무늬를 그으며 펼쳐진책과 내공책위로 떨어진다. 몸이 시원해지니 마음도 시원해진다. 약속이 늦은 사람 때문에 얻은 보너스로 나무 그늘 밑에서 책을 읽게되니 참으로 분위기가 상쾌하다.

우리는 양지만 좋아했던가? 오늘은 양지보다 음지가 더 좋다. 우리 삶에도 양지만 있다면 사람이 나태해지고 남을 이해하는 폭이 좁을 것이며 자생력도 약해져서 호강스런 시간이 사라지면 살아가기 힘들다. 그러나 그 반대로  음지 생활을 미리 해 본 사람은 탄탄한 생활력으로 어려움을 극복하며 살아갈 능력을 자연스레 키우게 된다. 어찌 음지가 나쁘다고만 말 할 수 있으랴.

한 시간 후에 만나서 식사를 하는 사람이 이제는 일 하는 곳이 이곳이 아니라서 앞으로는 자주 볼 수 없게 되었다며 새드 뉴스라 말한다. 그 사람과 나는 사실 좋아해야할 관계가 아니었지만 우린 친구가 되었고 만날때마다 식사를 하곤 했다. 인종도 다르고 나와는 완전 다른 모습으로 일하는 사람이다. 친구가 되려면 이해관계없이 너를 인정해 주면된다. 우린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며 아쉬운 작별을 해야만 했다.

약속시간 변경으로 인해 음지와 양지에 대한 글도 쓸 수 있게 해 준 그 분에게 감사한 마음까지 든다.

오늘도 대박대박~ 매일 대박인생~~ 내일도 또 대박을 터뜨릴 것이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온실에서 익어가는 토마토 무리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