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동씨와 딸 다솜이의 플릇과 기타연주가 조용한 리듬을타고 청중의 가슴 속으로

파고든 아름다운 밤 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