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1708 – 꽃 바람 언니

2016.08.22 00:37:03 (*.66.148.241)
250

 나에게 꽃 바람

내 마음 흔들어논 꽃 바람

바보가 되고 말았어요

나 그대 사랑하니까

가는 마음대로 오는대로

그 까짓껏 사랑이 뭐길래

이렇게 아프고 괴로운지

내 마음 나도 몰라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제5회 아일랜드 나잇에서 2등상금을 탄 ‘꽃 바람” 언니를 소개한다.

빅토리아 여성회 평생회장으로 추대받은 빅토리아의 빛나는 꽃.

사업으로 늘 분주하지만 일주일에 한 번 씩 있는 노래교실에서 배운 실력으로

이번에 당당 2등을 거머쥐었다고 환호하고 있다.

빅토리아 여성회는

노래교실과 초, 중, 고 영어교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 문화소개는 물론 외로운이들의 이웃이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

또한 한 달에 한 번씩 당번을 짜서 홈리스 피플을 위해 부엌 노동

제공하고 있다. 특별히 노래를 배우고 싶은 분들은 주저없이

유현자 회장에게 연락하면 된다. 전화 250-858-6775

이번에 아일랜드 나잇에 300불을 흔쾌히 도네션 했는데

200불을 다시 상금으로 탔고 그 돈을 다시 빅토리아 여성회 기금으로 전달했다는 후문.

Aug 21 유현자.jpg

춘향전을 열연하고 있는 이도령(Efrain)과 월매 (박은희)

Aug 21 월매와 이도령.jpg

음향담당 Efrain Andia

Aug 21 Efrain.jpg

언제나 촬영으로 봉사하는 박재숙

Aug 21 박재숙.jpg

부경대학 영문과교수 (영문학박사)인 박양근교수의 바베큐 봉사

Aug 21 박양근.jpg

의상을 한국에 부탁하여 공수해 도와주신 주정옥님

Aug 21  주정옥.jpg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