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1068 – 섬 처녀 출현

2014.09.06 22:46:09 (*.69.35.119)
582

“한번 만나요.”

“좋습니다. 언제든지 불러주세요.”

“저 거기 아시나요? 마이 초슨 카페라구요.”

9월로 들어섰는데 고맙게도 여름처럼 덥다.

야시시한 원피스를 걸치고 너풀거리며 길을 나서는 엘리샤.

내가 살고있는 동네에서 23분 거리. 여기 섬마을은 이 거리가

상당히 길다고들 한다. 예약을 받지않는 식당이라 이름을 올려놓고

30분 기다린 후 우리 이름이 불려진다.

주말이라 파킹장소도 대만원. 아이들 가진 부모들은 동물구경

시켜주느라 분주하다.

초청해 주신분과 두어시간 참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자식을 사회로 떠나 보내야하는 엄마의 심정

*인간관계의 설키는 미묘한 감정

*신앙인들이라고 하면서 서로의 신앙을 양보 못하는 아집

*배우자에대한 뒤 늦게 깨닫는 감사한 마음

*내편 들어주어야 할 것 같았는데 아니었을때의 섭섭함

*배운것을 사회에 환원하려는 마음 나누기

*질곡의 삶 후에 받게되는 보상등을 얘기하며 서늘한 밤 공기를 마시고

돌아왔다. 가끔씩 비쳐주는 불빛 / 좁은 길 / 밤 운전을 무사히 마치고

대문앞에 들어서니 추석이 가까워 왔다는 하늘의 전달을 받게된다.

감사한 하루의 마감.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장소 : My Chosen Cafe

4492 Happy Valley Road,  Mechosin

250-474-2333

First come First service

Sep 6 섬처녀.jpg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