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1309 – 사람 평가

2015.05.27 23:08:12 (*.69.35.119)
471

샌드위치를 싸는동안 될 수 있는 한 손님과 대화하는 것이 좋기에

나는 바쁘지 않는 시간에는 이런저런 말을 건다.

허름한 옷 차림의 여인

얼굴 생김새 보통보다 조금 미달

몸매 자유형

이런 손님이 앞에서면 나 자신도 모르게 별 사람 아닌 듯 착각한다.

오늘 이런 여자 손님과 얘기하게 됐다. 샌드위치를 다 싸고 돈을 받은 후

오늘 일 하냐고 물으니 그렇단다. 무슨 일 하냐고 물으니

거기 있지요? 하면서 내가 잘 알 수 없는 지명을 대면서 자기네가 자동차 딜러

샵을 운영하는데 자기는 사무실에서 서류 관리자로 일한다고 덧 붙인다.

“이그머니 부자네요.”

“허 허 허”

드링크와 스넥 등 한 보따리 사 가면서 

여자 손님은 그져 소리내어 웃기만 한다. 

그녀가 문을 열고 나가고 나서 잠시 생각에 잠겨보았다.

<알부자의 아닌 것 같은 겉모습>

은퇴한 단골 남자손님 레리를 말해보자

일주일에 꼭 한 두 번씩 오는데  처음 그 손님이 자기를 소래하면서 미국에서 오래 살았다고 한다.

나도 미국에서 10년 살았다고하니 자기는 미국 베버리 힐에서 살다 왔다고 한다.

베버리 힐이라면 당연 부자동네다. 내가 살던 동네와는 천양지 차이다. 속으로 야코 팍 죽는다.

점점 친해지면서 과거에 무슨을일 했냐고 물으니 변호사였단다.

“와~ 공부 많이 하셨군요.”

“그게 가장 쉬워서요.”

세상에나, 공부하는 것이 쉽다고 그렇게 단숨에 말하다니.

그의 차림새를 말해보면 사 계절 슬리퍼 / 반 바지 / 얄궂은 티 셔츠 변함이 없다.

그의 과거 행적을 모른다면 영락없이 가난한 할아버지 모습이다.

<부자 같지 않은 그의 겉 모습>

사람의 겉 모습속에는 늘 복병이 숨어있어서 나를 놀라게 한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May 27 Geranium 4.jpg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