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1329 – 남의 짐을 덜어주다

2015.06.18 00:37:48 (*.69.35.119)
2397

오랫만에 Thetis Lake 산책가다.

점심 시간에 샵에 들어가야 했기에 마음이 분주했지만 시원한 레이크 공기가

마시고 싶었다. 서둘러 발을 내딛고 호숫가를 들어서니 언제나 처럼 탄성이 저절로

나온다. 호수를 둘러싼 나무들이 한 여름을 한껏 장식하고 있다.

새 소리 바람소리 잔잔한 물결 소리 거기에 카누타는 젊은 이들까지 눈을 즐겁게 해 준다.

30도를 웃도는 더운 날씨라 조금 뛰면 힘이든다. 뛰다 걷다를 반복하면서 운동을 하고있는데

뒤에서 누군가가 오는 소리가 들린다. 길을 비켜주려고 살며시 곁으로 나가 서있는데

그쪽도 지나가지 않고 머무는 듯 하다. 뒤를 돌아보니 아기 엄마가 유모차를 끌고 들어와

고생을 하고 있다.  내가 아기 엄마를 쳐다보니 자기는 이곳이 처음인데 길이 험하냐고

묻는다. 험하지는 않지만 유모차를 편안하게 끌고 갈 수는 없다고 말해 주었다.

난감해 하는 아기 엄마를 보고 내 가던 길을을 유유히 혼자 걸어 갈수가 없어

“함께 가 봅시다.”하며 도와 줄 것을 내 비치니 아기 엄마가 반색한다. 언덕으로 올라 갈때는

나와 그녀가 함께 뒤에서 밀고 아래로 내려 갈때는 내가 앞에서 바퀴를 덜어주는 식으로

삼 십 여분을 같이 갔다. 이윽고 나는 정문 뒷 쪽으로 들어와서 그녀와 헤어져야 했는데

세살배기 아기도 엄마가 시켜 내게 너무 고맙다는 인사를 깍듯이 한다.

운동도 하고 남의 짐을 잠시나마 덜어준 하루 기쁜 날이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연꽃이 수려하게 물위에 피어있었다. 프랑스에서 모네 정원을 보고 감탄했던 때를 떠 오르며

오늘 테티스 레이크의 수련도 그에 못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 카누 타는 젊은이들의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http://woori.co/index.php?mid=Alicia_video&document_srl=136862&act=dispBoardWrite

** 귀여운 아기 모습입니다. 영어(엄마)와 불어(아빠쪽)를 완전히 구하 할 수 있다고 엄마가 말해주네요.

June 17 Thetis Lake 3.jpg

June 17 Thetis Lake 1.jpg

June 17 Thetis Lake 5.jpg

June 17 Thetis Lake 6.jpg

June 17 Thetis Lake 2.jpg

June 17 Thetis Lake 7.jpg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