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846 – 하나님께서

2013.12.29 23:18:26 (*.69.35.119)
639

교회갈 시간이다.

아침에 샵에나가 몇 시간 일하고 평소보다 조금 넉넉한 시간에

집에 들어왔다. 교인들 먹이려고 준비한

*깍두기 한 자루

*가지나물

*각종 쵸코릿

*내 향기나는 커피 한 통을 가방에 넣는다.

샤워를하고 머리를 드라이하고 어제 벗이 가져다준

콤팩을 두드리고 아이쉐도를 바른다.

크리스마스에 며늘아이가 준 목걸이와 한 셋트인 귀걸이를 달고

바이타민 샵 주인 마님이 선물한 티파니 완전 사각형 팔지를 건다.

평소에 입던 옷들을 멀리하고 드라이 크리닝 한 Silver 실크 브라우스를

입고 가방과 코트를 잘 어울리게 매치하고 집을 나선다.

교회 앞 마당으로 들어가 내가 늘 파킹하는 장소에 차를 주차하니

누가 차 창문을 똑똑똑 두리린다. 방긋 웃는 젊은 여집사의 얼굴.

“권사님, 우리 예배 다 보고 집에 가요. 시간 변경된것 잊으셨나요.

지금 교회 우리교인들은 아무도 없어요.”

“Oh, 맞어.”

오늘은 본교회 서양교인들과 합동예배 오전 10시반이었다.

언제나 오후 2시에 예배보는 것에 머리가 고정되어있었던 나.

더우기 크리스마스에 밴쿠버 나가느라 교회를 못 나온 탓도 있다.

흠 흠 흠

억울하기 짝이없구나.

두리번 거려도 어디 몸 기댈대가 없다. 집으로 가자니 정말 힘이 빠진다.

크리스마스때도 쇼핑몰 한번 못 가보았는데… 하면서 교회대신 쇼핑몰로 들어가는나.

교회 파킹장을 밟았으니 하나님께서도 빙긋 웃으셨으리라 믿는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어제 머리올린 그림 끝냈습니다.

Dec 29 Barcelona Biker.jpg

캘거리도 끝냈구요.

Dec 29 Calgary.jpg

백화점에 들어가서 예쁜 앙고라 스웨터 두개를 샀습니다.

상표는 안보고 사이즈와 색상만 보고 샀는데 사진을 찍다보니 헉 !

‘Lord Taylor’ 네요. 분명 하나님께서 !

Dec 29 Lord Taylor.jpg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