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880 – 피나는 기도

2014.02.03 00:32:40 (*.69.35.119)
732

우리교회 예배중 설교 전 잠시 통성기도 하는 시간이 있다.

내 곁에 연로하신 권사님이 함께 예배를 보고있었는데

나는 무엇을 꺼내느라 눈을뜨게 되어 그 권사님의 모습을

훔쳐보게 됐다.

소리는 들을 수 없었지만 너무나 간절한 권사님의 기도가

내 가슴속에까지 파고든다. “하나님 언제까지 내가 이

일을 감당해야 합니까? 내 나이를 아십니까? 내 자신이

자손들의 도움을 받아야 할 나이라구요.”

조용완목사님의 열렬한 설교도 잘 귀에 안 들어오고

곁의 권사님의 안타까운 마음만 전해온다.

먹을 것 입을 것을 걱정하는 분은 아니다. 마음의 힘듬

육체의 힘듬이실테다. 기도 속에 피가 셖여있다.

그런 기도 안 하고 사는 사람이 이 세상에 어디 있을까?

단지 그 시기가 너무 늦어서 안타깝다. 매도 일찍 맞는 놈이

낫다는 말이 있듯 마음이든 육체든 돈이든 힘든 일들은

일찌감치 졸업해야한다. 물론 이 일은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그나마 교회당에서 그런 기도라도 올릴 수 있으니 위로가 되지 않을까.

매주일마다 먹는 교회 점심상에 내 작은 손길을 보내고 있다.

오늘은 아침에 튀긴 팝콘을 한 주머니 건네 드렸다. 교회와서라도

훈훈한 마음 듬뿍 담아가기를 소망하며 권사님의 편안한 여정이

빨리 시작되기를 기도드리며 자리에 든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Sunday는 교회 다녀와 5시부터 마감까지 일 합니다.

물감을 잡은 시각이 12시 였습니다. 휴~

작은 사이즈라 오늘 마감이 되었습니다.

Feb 2.jpg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