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599 – 서부전선 이상없다

2013.01.28 09:02:28 (*.69.35.119)
718

잠시 퇴근했다.

아니 지금이 아침 아홉시 반인데 우째서?

아침에 눈을뜨니 내가 일어날 시간이다. 알람소리 없이 눈을뜨게되어

몸의 기억력 운운하면서 일어났다. 어제 조목사님 설교에도 그런 말이

있긴 했었다. 매일의 습관이 몸을 길들여서 다 알아서 움직인다고.

유니폼을 주섬주섬 입고 컴컴한 층계를 넘어지지 않게 조심스럽게

핸들 바에 손을 잡으면서 내려간다. 어찌 오늘은 더 컴컴한고… 야릇한 생각이

잠시 스쳤지만 그런가보다 하면서 계속 출근준비.

애이프런을 입고 모자까지 쓰고 명찰을 단다.

운동화를 단단히 조여매고 월요일, 일주일의 첫날을 힘~ 차게 내딧는 순간

눈이 갑자기 시계쪽으로 돌려진다.

읏, 지금이 몇지야? 오전 4시35분.

오 마이 갓

완전 두 시간 일찍 준비했잖아?

그렇다고 다시 침대속으로 들어갈 수는 없는 일.

코트를 벗고 집안일 시작. 와~ 가계 잘 돌볼려다 내 집 완전 엉망이었구먼.

먼지털고 마루 비누질하고 한 시간 후다닥 지나간다.

흠. 아직도 한 시간이나 남았구먼

그렇다면 요리를 해야지. 직원들에게 인심 좀 써 볼까?

해물김치전으로 낙착. 마침 어제 해물 녹여놓은 것이 있으니

내 맛난김치 총총 다져서 계란하나와 잘 섞어 지글지글,

아홉개의 동그란 먹거리 탄생. 야홋 즐거운 비명을 혼자 지르며.

가계에 들어서니 나 보다 더 일찍 온 직원이 분주히 움직인다.

내가 일찍 오니까 직원은 나 보다 더 일찍 오고있다.

햐~ 기특 기특하다. 그러니까 말이지 주인이 설치면 일하는 사람들도

더 열심히 한다는 말 맞구먼. 난 주인은 아니지만.

따끈따끈한 해물김치전을 보더니 직원이

와! 와! 언니(어디서 언니라는 말을 배웠다.) 최고~ 라며  소릴 지른다.

오늘 아니 이번 일주일도 분명 우리 샵은 기쁨의 도가니가 될 것임이 틀림없다.

잘못 일찍 일어난 댓가는 아주 크구먼.

매사에 positive thinking이면 이렇게 잘 된다 말이지.

샵에 모든 준비가 끝났는데도 아침 아홉시.

“얘야 난 조금 쉬고 오련다. 점심 시간에 와서 도와줄께.”

“사장님 밴쿠버에서 푹 쉬세요. 서부전선 이상 없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Jan 28.jpg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