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628 – 그려야 하기 때문에 그린다

2013.03.02 23:45:19 (*.69.35.119)
739

매일 일 나가서 샌드위치 싸고 가게 청소 및 페이퍼 워크등을하고
틈 나면 잠시 집에 들어와 밥을 먹고 집안일 대충한다.

맛 난것 준비하게되면 번개를 부르고 주말에는 좀 여유로운

마음을 갖기도하는게 전부인 내 생활이다.

밤에는 이층으로 올라와 그림 그릴 준비를하고 무엇을 그릴련지

고민한다. 때로는 몇 시간 생각 안 나기도한다.

섬 마을 시골에서 보는것이 다 심심하기 때문에 흥분되는 소재를

구하기가 매우 어렵다.

오늘 그림을 그리다 나 자신에게 질문한다.

“너는 왜 이 처럼 미친듯이 그림을 그리느냐?”

“나는 그림을 그려야 하기 때문에 그린다.”

내게 대답한다.

내 속에 오십년동안 웅크리고 있던 그림에대한 집념이랄까?

아니 꿈이었을 것이다.

오늘도 나는 꿈의 완성을위해 붓을든다.

그림을 그리기 전에는 글이 안 나온다.

이 아름다운 세상에 나왔다가 남겨놓고 갈 그림들.

이것은 내 소유가 아니다. 내 숙제를 하고 갈 뿐이다.

똑같으나 다른 하루를 보내고 자리에 든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아래 두개 그림은 사인 끝났습니다.

12.jpg

11.jpg

오늘 사온 파 그림 머리 올렸습니다.

8″ x 10″

Mixed on Canvas

Mar 2 Green onion A.jpg

파.jpg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