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orn_social_icons]

Author

alicia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268 – 아프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으랴

마당의 파꽃 (모든 꽃들은 다 예쁘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아프다 보니까 아픈 사람들의 말에 귀를 기우리게된다. 나는 살면서 정말 아픈 사람들에게 무심했던것 같다. 그만큼 평생에 그리 심하게 아파보지 않았기 때문이라서 내 잘못도 아니다. 큰 수술을 했다거나 성인병을 가지고 평생 약을 먹어야 했던…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267 – 잡초뽑는 것도 기술이다

아침 :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마당에 풀들이 정신없이 올라온다. 봄이 시작되는가 싶더니 다년생 꽃들을 위시해서 온갖 잡풀들도 ‘나 여기있소’라고 큰 소리치면서 자기들을 알아달라고 고개를 내민다. 작년까지는 내가 일일이 호마자루와 칼을 들고 요리조리 다니면서 잡초들을 정리했지만 금년에는 할 수 없다. 그렇다고 보고만 있을…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266 – 그리운 엄마

우리집 뒷 마당 풍경 머리올림 : Oil on Canvas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아침에 딸아이가 보내온 사진 : 엄마가 내 엄마라는것이 정말 행복하다며 오래오래 살아달라며 너스레를 떠는 딸 년.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어제부터 엄마 생각이 많이난다. 돌아가신 지 19년이 지났지만 바로 엊그제 처럼 느껴진다. 누구에게나…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265 – 합격!

온실에서 무럭무럭 자라고있는 채소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합격’입니다. 축하드립니다.’ 저녁에 메일로 들어온 합격 소식이다. 그동안 브엘세바 마라내추럴 CBHI 회사에서 주관한 6주간의 SAC 칼슘에 관한 공부를 해 왔고 이번 주 화요일에 30분동안 Zoom을 통해 시험을 보았다. 시험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특히 OX 문제가…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264 – 그리스인 조르바

BTS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니코스 카잔자기스의 작품 ‘그리스인 조르바’에서 재미있는 대목 한 줄기를 뽑아보았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3월 초하루, 토요일 오후, 나는 바다에 면한 바위에 기대어 글을 쓰고 있었다. 그때 자갈을 밟는 발소리가 들렸다. 나는 눈을 들고, 해변을 구르듯이 달려와 기함처럼 닻을 내리는 늙은…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263 – 닥터 ‘루이’ 이야기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오늘로서 다섯번째로 척추 교정하는 날이었다. 내가 침대위에서 진료를 받는동안 커다란 스크린에서는 닥터 루이가 직접 보여주는 집에서 혼자 할 수 있는 운동과 그 외 몸을 바로 앉는 자세 등이 보여주고 있다. 특히 그녀는 항상 블독이나 작은 개를 곁에두고 운동을…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262 – 중단된 수업시간

열무가 예쁘게 자라나고 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헤르만 헤세 (지금도 공감이 가는 120년 전의 상황) 칼브리의 라틴어 학교, 헷세의 자전적 엣세이 집에 수록된 ‘중단된 수업시간’은 12살의 그리스어 수업시간을 회상하면서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된다. 우리는 어느 날 오전, 따분한 교실에 앉아 글짓기를 하고 있었다….

Uncategorized

아일랜드 이야기 3261 – Thank you, Red Cross!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작년 11월27일에 적십자사로부터 rent해 온 병원침대를 돌려주었다. 처음에는 규정상 3 개월 빌려주기로 했는데 조금 더 사용해도 괜찮다고해서 2 개월을 더 사용했다. 그 당시 나는 허리 통증 때문에 사경을 헤매고 있었고 내 침대위에 올라가지 못할만큼 상황이 심각했었다. 응급실에도 여러번 실려갔었지만…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260 – 사는 것 재밋소?

우리집 밭에 핀 쪽파 꽃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어느분이 전화를 걸어와서 “엘리샤씨는 사는게 재미있어요?”라고 묻는다. 갑자기 이런 질문을 받으니 당황스러워서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몰라서 잠시 망설여졌다. “글쎄요.” 이렇게 말하면서 나도 내 자신에게 사는게 재미있는지 물어보았다. 첫째는 나이듦이 그리 즐겁지 않고 둘째는 몸이…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3259 – 정신줄 빼 놓고 사는 홈 닥터들

작년에 따 놓은 해바라기 씨앗들을 꺼내서 마당 한 쪽에 심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트리샤, 우리 홈 닥터 정말 엉터리야.” “왜 엄마?” “있잖아 내가 골다공증 검사하고 결과가 나온 날 리셉션이 나 한테 말하기를 4월29일 아침 11시에 홈 닥터가 전화 한다고 기다리라고 말했거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