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의 벗꽃 ; 정은주님 제공 (감사합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뉴런은 신경계를 이루는 기본적인 단위세포를 말한다. 인간의 뇌에는 약 1,000억 개의 뉴런이 있고, 각각의 뉴런은 5,000~1만 개의 시냅스를 형성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를 토대로 계산해 보면 일반적인 성인의 뇌는 총 500~1,000조의 시냅스를 형성할 수 있다. 이는 미국 의회도서관 장서 15~30배 정도를 저장할 수 있는 어마어마한 수준이다.> 한겨레 – 미래 & 과학에서

여기에 의거하면 우리는 두뇌를 아주 조금밖에 못쓰고 죽는다는 결과다.

기억력이 좋은 사람을 ‘photographic memory’ 라고 부른다. 이런 사람들은 아주 행운아들이다.

  • 세계 명 지휘자 ‘로린 마젤’도 천재적인 기억력의 소유자로 유명하다. 그는 어려서부터 악보를 한번 보고 기억했으며 교향곡을 통째로 외우는 천재소년이었다.
  • 자폐증상을 가진 사람 중 극히 일부에서 나타나는 증후군으로 암기능력이나 음악, 미술 등 특정 분야에서 놀라운 기억력을 발휘한다. 영화 ‘굿윌헌팅’, ‘레인맨’ 등에는 이 증후군을 앓는 주인공이 등장한다. 특히 레인맨의 실제 모델이었던 천재 킴 픽은 1만 2,000여 권의 책을 암기한다고 알려졌다. 영국의 화가 테판 윌트샤이어는 자폐증을 앓고 있지만 놀라운 기억력을 이용해 도시와 건축물의 모습을 정밀하게 그려낸다.

자~ 천재들의 얘기는 너무멀고 가까이 나의 얘기를 해 보자.

골다공증을 겪으면서 칼슘공부에 열공인데 섹션벌로 한 장씩 타이핑해서 읽으면서 내것으로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 오늘은 치아에 관한 것을 공부하는데 몇 줄 안되는 것을 종일 보고 또 보고 또 잊고 다시보고 산책 길에도 더듬더듬 기억해 보고 밥 하면서도 외워보려고 노력해 본다. 조금 전까지 침대에 누워서 낮에 보던 종이를 들여다보면서 한 숨이 쉬익~~~~~~ 나온다. 실은 그렇게 깊에 생각 안 하고 대충 원리만 알아도 되겠지만 어쩐지 그렇게 하기에는 찜찜하다. 이런 대갈통으로 어떻게 낙제 안 하고 학교 공부를 했는지 한심하다. 이해는 다 하겠는데 누구에게 설명하려면 제대로 딱딱 멋들어지게 발표를 해야하잖은가! 흑 흑.

그러면서 내 나이를 슬그머니 들여다 놓고 ‘아, 나이 탓이야. 이 나이에 공부라니…’ 이렇게 스스로 위로를 해 본다. 그러면서도 ‘이 나이가 어때서? 공부하기 딱 좋은 나이잖아. 아무 간섭도 없고 시간도 있고’

인터넷에 ‘나이를 먹으면 머리가 나빠지는가?’를 검색해 보니 이런 글이 있다.

<인간의 두뇌역시 마찬가지다. 확실히 나이가 들면 뇌세포가 줄어든다는 보고가 있긴 하지만, 줄어든 만큼 비례해서 두뇌활동이 떨어진다는 명확한 보고는 들은적이 없는 거 같다. 훈련을 통해서, 더 많은 네트워크 연결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고, 네트워크 효과의 특성상 뇌세포가 줄어드는 것보다 훨씬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 조물주가 뇌가 네트워크 효과를 제대로 받지 못하도록 대충 만들었다면 모르지만 – .>

늙는다고 두뇌활동이 떨어진다는 명확한 보고가 없는것을 보니 처음부터 내 머리가 그리 명석하지 않은 것이 분명하다. 아, 아 그래도 지금까지 잘 써먹어 왔으니 하던대로 열심히 해 볼 참이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날씨 : 11도 / 맑음 / 산책 1회 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