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left-image

Travel category

The concept of travel is shaped by things with meaning and love.
Alicia!
Simply stated, my mission in life is to paint.All of my years have led me to this point from the one momentwhen I first discovered that there was an artistic talent within me.I was born in Kimhae, South Korea.Immigrated to Canada in 1976.Moved to California U.S.A. in 1999.Moved to Victoria, B.C. Canada in 2009.My formal art education came from Thompson Education Direct where I received my Master of Art Diploma. Lessons were spent learning technique, but my most valuable education came from dedication to practice, practice and more practice.
INSPIRATION

Inspiration category

Coming from two
different cultures has
been instrumental in
how we’ve approached
our design process.

Read more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4185 – 내면 아이

  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류시화 ‘시인의 베스트 산문모음’ <좋은지 나쁜지 누가 아는가> 에 들어있는 ‘내면 아이’ 는 나를 심쿵하게 만들었다. 주인공 열 한 살 남자 아이의 스토리는 이렇게 시작되고 있다. 일요일이었던 그날 집 옆 텃밭에서 혼자 흙 장난을 하다가 닭들을 쫓아 다니고…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4184 – 죽기엔 아까운 풍성한 인생

  Four men horse riding : 계속 수정중  Oil on Canvas _________________________ 애독자들의 편지 굿모닝 입니다~~ *아일랜드 이야기 #4177 (금난새와 떠나는 클래식 여행) 와, 이번글 너무 생각을 많이 하게하는 글이예요. 너무 잘 설명하셨고(이런말 해도 되나? 그런데 감동 받았으니 써야겠어요^^) 클라식을…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4183 – 복권 ‘649’으로 행복했던 이틀간

  ___________________________ 이번주 복권이 4천6백만불이라고 한다. “샘, 6시49분이 지났네요. 내 복권 당첨 번호 알아봐야죠….” 저녁 8시가 훨씬 넘은걸 알고 나는 허겁지겁 컴퓨터를 켰다. 컴퓨터를 키면서 내가 진짜로 복권에 당첨됐다면 어쩔꼬? 라며 사실 약간 떨리기까지 했다. 하숙 샘도 곁에서 내 번호가…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4182 – 새로운 식재료 Okra를 알게되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며칠 전 하숙 선생님이 우리 한국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야채 한 팩을 사오셨다. 나는 이 야채를 식품점에서 언듯언듯 보기는 해 왔지만 먹어보지 않은 야채였기 때문에 단 한번도 사보지 않았다. 하숙선생님은 젊은 시절 동남아 두어곳에서 Forest Engineer (산림…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4181 – 할머니와 손녀(자)

  엘리샤와 손자 터너 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수영장에서 매주 목요일에 만나는 할머니가 있다. 이 할머니는 늘 손녀를 데리고 온다. 우리가 물속에서 운동을 할때 마주보는 작은 수영장에서 손녀와함께 한 시간동안 물놀이를 한다. 이 할머니는 손녀에게 수영을 가르칠 마음으로 조금씩 손녀를 물 속에 머리를…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4180 – 아주 특별한 경험

  나는 위의 3가지 칼슘을 번갈아 가면서 복용한다. 세가지가 다 특색이 있는데 오늘의 주인공은 가운데 Den Tosso다. ^^ ___________________________ 오늘 사연은 2가지다. 그러나 이빨에 관한 것이라 한꺼번에 쓰기로 한다. 그 첫번째 얘기는 바로 치과에서 내가 직접 석션을 스스로 한 것이고…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4179 – 갑자기 끝나는 우리 인생 – 조정래목사

  ___________________________ 얼마전에 내 맥북에어 랩탑 컴퓨터가 충전이 안되어 이상하다 생각했는데, 한두번 번떡번떡 하더니 죽고 말았다. 컴퓨터 수리센타에 가져 갔더니, 본체가 망가졌기 때문에 회복 불가능하다는 사망선고를 받았다. 새 컴퓨터를 사는 값의 삼분의 이를 지불하고 본체를 갈아 끼어 지금 사용하고 있지만, 일부 문서나 사진은 복구하지 못하고 잃어 버렸다. 이 일을 통해 사람의 인생도 갑자기 끝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미국오기 전에 연세대 신과대학에서 주관한 “목회자 하계 연장교육”에 참가했던 적이 있는데, 서울대 약학대학 학장으로 계시던 홍문화 박사께서 강의를 하던 중, “은퇴한 후 갑자기 죽는 사람들이 있으니 조심하라”하던 말씀을 하신 것이 기억난다. 내가 일하는 병원의 원목실에 앉아 있는데, 간호사가 2127 병실의 환자가 곧 사망할 것 같으니, 채플린이 환자의 가족들을 좀 만나보라는 연락이 왔다. 병실에 갔더니, 60대 초반의 백인여성이 병상에 누워 있는 남편이 곧 세상을 떠날 것 같다고 안타까운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남편 Rick은 65세인데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일하다가 올해 은퇴했는데 평소 테니스와 농구를 즐기고, 건강식을 챙겨 먹고, 완전 건강체질이었다. 그런데, 몇달전에 허리가 아프다고 해서, 허리 아픈 약을 먹어도 듣지를 않아, 이상하다고 생각하고 혈액검사를 했더니, 백혈구 숫자가 너무 낮게 나와 정밀검사를 했고,청천벽력처럼 내려진 진단은 폐암말기로 암이 다른 장기로 전이된 상태라고 했다. 남편은 담배도 피우지 않았는데 폐암이 걸린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Rick은 희망을 갖고 항암치료를 적극적으로 받기를 바랬고, 유독성이 있는 항암제 치료를 받던 남편이 이층 침실에서 혼자 자고 있던 중, 숨쉬는 소리가 이상해서 올라 가 보았더니, 남편이 의식을 잃고 숨도 쉬지 않아 응급실에 전화하여 병원에 싣고 왔는데, 의사의 말은 산소부족으로 두뇌가 회복불능상태로 손상이 되었기 때문에 장례식 치를 마음의 준비를 하라는 것이었다. 아내의 말은, “두 딸을 잘 키워 둘 다 음악석사와 음악박사로 만들었고, 이제 우리 둘 다 은퇴하여 4월달에 은퇴기념 여행을 가기로 계획까지 세워 두었는데, 갑자기 장례식을 치뤄야 하니 안타깝다. 우리 남편의 보모님은 93세, 97세까지 사셔서, 우리 남편도 오래 살 줄 알았는데, 이렇게 일찍 죽을 줄은 몰랐다. 이제 은퇴하고 여행이나 다니며 편히 살 계획이었는데 남편이 이렇게 일찍 죽게 될 줄은 몰랐다”고 했다. 나는 무슨 말로 위로를 해 드려야 할지 난감했다. “지난 40년간 부부로 사이 좋게 지냈으며, 두 따님을 훌륭한 음악가로 키워 결혼시키셨으니, 훌륭하게 사신 것입니다. 회복가능성이 있다면 좋겠으나, 이미 암이 다 퍼졌고, 두뇌손상으로 의식회복이 불가능한 상태이니, 어떡하겠습니까? 인명재천이라는데, 하나님의 뜻으로 받아들여야 하지 않겠습니까? 남편이 고통과 슬픔이 없는 하늘나라로 가서 편히 쉴 수 있도록 하나님의 섭리에 순응하여 마음의 안식을 얻으시길 빕니다.”하는 말을 남기고 병실을 나왔다. 얼마 있지 않아 중환자실에서 연락이 왔다. 중환자실에는 45세의 몽(Hmong) 남자가 사경을 헤매며 누어 있었다. 70대로 보이는 영감은 눈물을 글썽이며 “내 큰 아들인데, 목숨을 살리게 기도 좀 해 달라”고 했다. 나중에 환자의 챠트를 보았더니, 보통키에 몸무게가 147킬로 나가는 초고도 비만에다 심장마비가 온 것이라 적혀 있었다. 영감님의 여동생인, 환자의 고모는 몽교회의 여자목사라고 하는데, 사경을 헤메는 조카의 귀에다 대고,  “조카야, 예수님의 이름을 불러라. 하나님, 제 조카에게 새 심장을 주세요.” 하는 기도를 하는 것을 들었다. 기도한다고 새 심장이 생길 가능성은 적지만, 조카를 사랑하는 고모 목사님의 애틋한 마음이 담긴 기도였다고 생각되었다. 미국 말에 “If you want to make God laugh, tell Him your plans.” (하나님을 웃게 만들려면, 하나님께 너의 계획을 말하라)란 말 있다. 하루 앞도 내다 볼 수 없는 인간이 앞으로의 포부를 말하는 것은 하나님의 입장에서 보면 가소로울 수 있다는 것이다. 예수님도 “어리석은 부자의 비유” 이야기를 통해, 어떤 부자가 “평생 먹을 것 쌓아 놓았다. 이제 먹고 마시며 즐거운 인생을 살 것이다”고 호언장담하자, 하나님은, “어리석은 부자야. 오늘 저녁에 네 영혼을 데려가면, 네 소유는 누구의 것이 되느냐?”고 물었다. 갑자기 끝날 수 도 있는 우리 인생. 예기치 않게 찾아 올 수 있는 죽음을 미리 준비하는, 지혜로운 삶을 살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본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날씨 : 맑음 / 10도 / 수영장…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4178 – 펄펄뛰는 여자 4대

  __________________________ 딸과 얘기하다보면 언제나 폭소가 터지곤 한다. 딸이 예전에 일이 좀 한가할 때 가끔씩 한국 드라마를 보곤했는데 드라마속에서 한국 사람들의 언어 표출이 너무나 강하고 걸르지 않고 얘기가 줄줄 쏟아져 나온것이 참 재미있다고 말 한다. 내가 “정말로? 그게 재밋다고?”라고 말하면…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4177 – 금난새와 떠나는 클래식 여행

  ___________________________ 내 책상위에는 몇가기 책들이 항상 놓여있다. 가장 가까이 내 책상 왼쪽에는 성경이고 컴퓨터 오른쪽으로는 두꺼운 몇권의 책이 쌓여있는데 소개하려는 책 ‘금난새와 떠나는 클래식 여행’도 끼어있다. 이 책은 가볍게 읽을 수 있게 만들어졌고 지루하지 않고 매우 흥미있게 읽을 수…

Island's Story

아일랜드 이야기 4176 – 왜 고맙다는 말을 못할까?

  저녁상 : 왼쪽 – 연근과 호박씨 견과류 졸임 / 오늘특 메뉴 브로코리 / 소스 / 레드 와인 / 과일 / 저녁에 빚은 만두찜 / __________________________ 내 나이의 사람들은 어릴때 누구로부터 선물을 받거나 칭찬을 들을때 ‘고맙습니다.’라는 말을 해보지 못하고 자랐다. …

Close